• 제20회 미술품경매
크게보기

Lot. 005

성재 惺齋 김태석 金台錫 1875-1953
채근담 구 菜根譚 句
1931년(신미)
종이에 먹/병풍
30.6x320cm
추정 KRW 1,500,000-4,000,000

林間松韻石上泉聲識天地自然鳴佩 草際煙光水心雲影見乾坤最上文章 숲 사이 솔바람 소리, 돌 위의 샘물 소리는 천지 자연의 풍류임을 알 수 있고, 풀숲의 아지랑이와 물 속의 구름 그림자는 천지의 제일가는 문장임을 알 수 있도다. 「채근담」 후집 제64장 不味己心不盡人情不竭物力 三者可以爲天地立心爲生民立命爲子孫造福心 자기 마음을 흐리게 하지 말고, 남의 정을 무시하지 않으며 사물의 힘을 다 쓰지 않는 것. 이 세 가지는 가히 천지를 위하여 마음을 세우고 생민을 위하여 천명을 세우고 자손을 위하여 복을 짓는 마음이다. 「채근담」 전집 제185장